이전에도 허브스팟을 소개하면서 검색엔진최적화에 대해서 이야기드린바 있습니다. 사실 그런 방식의 포스팅이 가장 많이 사용된 곳이 맛집 관련한 내용을 다루는 블로그였습니다. 대부분의 검색엔진에서는 검색엔진의 사용자가 특정 키워드를 검색할경우 단순하게 해당 키워드가 많이 반복된 경우를 가장 정확한 글로 인식하여 해당 글을 검색결과의 상위에 노출시키고는 하였습니다.

 

다만 이런 방식을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알고있기 때문에 순수한 맛집 방문 후기가 아닌 상업적인 목적으로 자신의 음식점을 홍보하고자 의도적으로 이를 악용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때문에 좋은 의도로 작성한 포스트가 검색결과에 반영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사실 대부분의 사람이 느낄때 지금의 이런 방식이 가져다주는 가장 큰 문제점은 앞서 언급한대로 광고성 글로 인해 선량한 블로거의 좋은 글이 뒤로 밀려 정확한 정보를 얻지 못하기 때문도 있겠지만, 네이버 입장에서 보자면 자신들에게 광고비 하나 지급하지 않고 그러한 글이 상위에 랭크되는 것이 회사 입장에서 좋을게 없기 때문입니다. 물론 좋은 글을 다른 스팸성글보다 앞서서 노출시키겠다는 생각도 있겠지만요.

 

어쨌든 네이버에서는 보다 좋은 글이 광고성 글에 의해 노출되지 않는다는 문제를 이미 인지하고 있었고 때문에 이번에 새로운 검색 알고리즘을 만들어 다른 검색어에 비해 특히 검색 결과의 만족도가 낮은 맛집등에 한하여 시범적으로 우선적용한다고 밝혔습니다. 물론 정확한 알고리즘은 밝혀질 수 없지만 중요한 사항들을 요약한다면 다음과 같이 설명드릴 수 있을것 같습니다. 

 

 

기존의 검색 알고리즘이 앞서 언급했던데로 포스트에서 해당 키워드가 몇 번 반복되는지로 포스트를 노출시켰습니다. 이번에 새로 도입된 알고리즘인 '리브라'에서는 기존의 적합성에 새로운 신뢰도라는 부분을 추가함으로써 그 글의 출처인 블로그의 '품질' 역시도 검색 순위에 영향을 끼친다고 해석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즉 소위 말하는 '저품질 블로그'에 대해서는 검색결과에 불이익을 주겠다는 의미입니다. 이 부분에서는 어떤 기준으로 고품질과 저품질의 블로그를 구분지을것인지가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점에 대해서는 네이버가 컨텐츠 가이드를 통해 블로그의 품질을 결정하는 하나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주고 있습니다.

 

 

즉, 좋은 문서라 함은 '상업적인 의도가 없이 순수하게 정보를 전달하고자 하는 글. 읽는 이를 배려한 글'이라고 할 수 있으며 나쁜 문서라 함은 '상업적인 의도가 다분한 광고성 글. 읽은 이를 배려하지 않았으며 정보가 포함된 글이라고 평가하기 어려운 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이 모든 판단은 짜여져 있는 특정한 규칙에 의한것이기 때문에 방문자가 보기에는 나쁜 문서라고는 할 수 없지만 검색 봇이 판단할때에는 나쁜 문서라고도 할 수 있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알고리즘의 지속된 발전을 통해 이는 보완되어야 하는 사항이지만 해당 부분에 문제가 생길시에는 네이버 고객센터에 문의하여 조치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리브라와 관련된 네이버의 공식 링크를 끝으로 글을 맺겠습니다.

 

네이버 블로그검색. 새로운 알고리즘 ‘리브라(Libra)’ 적용 : http://naver_diary.blog.me/150153092435

네이버 검색이 생각하는 좋은 문서! 나쁜 문서? : http://naver_diary.blog.me/150153092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