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에 입학해서 고등학교때까지, 대학교를 진학한다면 이공계과 인문대를 막론하고 넘어서기 힘든 거대한 벽처럼 느껴지는 것이 바로 수학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어린시절 배웠던 간단한 수의 연산에서 점점 추상적으로 변해가는 수학 앞에서 포기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리고서는 항상 이야기 하는 것이, 간단한 사칙연산만 할 줄 알면 사는데에 별 지장이 없지 않겠느냐고 이야기 하곤 합니다. 사실, 우리들이 배우고 있는 오늘날의 수학은 아무짝에 쓸모가 없다고 해도 그리 큰 문제는 되지 않을것 같습니다.


우리들이 일반적으로 고등학교 시절까지 배우는 수학은 주어진 문제를 정해진 시간 내에 신속하게 푸는데에 그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때문에 다양한 문제를 유형함으로써 특정 문제 풀이에 가장 적합한 방식을 적용하여 풀어나가는 연습을 계속 해 나갑니다. 그렇지만 본래 학교과정에서 수학과목을 가르치는 이유가 바로 '논리적 사고력을 향상'시키는데에 그 목적이 있다면, 오늘날의 수학 교육은 큰 의미가 없는 것이 아닐까는 생각을 해볼 수 있습니다. 수학과로 진학할것이 아니라면 말이지요.


어쨌거나, 나중에 사회 생활하는데에 있어서 수학은 쓸모없다는 이야기 외에도, 우리가 알고 있는 수학에 관련된 이야기는 많이 있습니다. 예컨데, 문제를 많이 풀어보면 수학 실력이 는다, 개념을 먼저 이해하고 문제를 풀어라, 공식을 암기해라 등등. 일반적으로 이러한 통설들은 마치 진리인것처럼 받아들여 지지만 이에 대해서 깊이 생각해본적은 없으실것 같습니다. 또한 대개 의심해보지도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사안들에 한번쯤은 물음표를 띄워보는 것이 그 이면의 진리를 보는데에 도움이 되는 것 처럼, 수학 역시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 소개해드리려고 하는 블로그는 수학에 대한 그러한 깊은 고민이 담겨있는 블로그입니다.


< Hav fuN with Math >


이 블로그의 메인 토픽은 수학 교육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수학 그 자체에 대한 내용을 다루는 블로그는 아닙니다. 그보다는 수학을 교육하는 데에 있어서 어떤 방법을 시도해야 하는가, 어떤 방법이 효율적인가, 수학을 공부하는 학생들은 어떤 태도로 수학 학습에 임해야 하는가 정도의 글을 다루고 있다고 설명할 수 있겠습니다. 또한 우리가 일반적으로 수학에 대해 생각해고 있는 통념들에 대해서 무엇이 사실인지, 어떤 것이 옳은 진술인지에 대한 깊은 고민도 담겨있습니다.


이 블로그의 대부분 내용들이 너무 이상적이라는데에 그 한계가 존재하고는 있지만 지금의 현실적 감각은 이상적인 미래를 잘 알고 있기 때문이며, 또한 그러한 이상적인 미래를 알아야만이 더 나은 사람, 또는 더 나은 세상으로의 발전이 이뤄질 것이기 때문에, 현재 수학 공부를 하고 계신분, 또는 하실 계획이 있으신 분이나 수학과 관련된 일을 하고자 하시는 분들이라면 해당 블로그를 한번쯤 둘러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