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새롭게 도입된 검색 알고리즘인 '리브라'에서는 글의 잦은 수정은 곧 블로그의 신뢰도가 떨어지는 것으로(네이버의 새로운 검색 알고리즘 리브라) 인식합니다. 실제로 해당 검색 키워드에서 상위에 노출되던 글도 한두번의 수정을 거친 후에는 뒤로 밀려나는 경우를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작가의 손을 떠난 작품은 더이상 작가의 것이 아니다'라는 말도 있는것처럼 블로거의 손을 떠난 포스트는 수정을 하려면 그만큼의 위험부담을 감수해야만 합니다.

 

때문에 미리보기를 습관화하여 발행 전 글을 한번 확인하는 습관을 들여놓으시면 좋습니다. 하지만 마냥 본다고 해서 어느부분을 봐야 할지는 막막하고, 나름대로 글 발행전에 확인한다고 확인했지만 다시금 보면 '아!'하고 빼먹는 것들이 몇가지씩 보일때가 있습니다. 오늘은 발행전에 앞서서 반드시 확인해야만 하는 것들에 대해서 몇가지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글의 전반적인 내용확인

 

 

사실 이것은 따로 설명드릴 필요도 없지만 그만큼 중요하기 때문에 언급하고 지나가려 합니다. 맞춤법이나 오탈자, 그리고 띄어쓰기를 주의해서 살펴봐주시면 됩니다. 하지만 그게 말처럼 쉽지 않은게 사실입니다. 이럴 경우에는 부산대학교에서 제공하는 맞춤법 검사기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 밖에 띄어쓰기의 경우에는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네이버랩 자동띄어쓰기'를 통해 확인해보실 수 있습니다.

 

2. 포스트 내에 링크된 글이 '새 창'에서 뜨는지 확인

 

 

가령 블로그에 접속한 방문객이 포스트내에서 소개해주는 곳으로 링크를 통해 이동한다고 가정했을때, 새로운 창이 아닌 현재의 창에서 이동한다면 해당 방문객이 블로그에 재방문 해 줄 확률은 얼마나 될까요? 대부분의 경우 포스트에서 걸어준 링크들은 해당 포스트의 내용과 밀접한 관련이 있거나 비슷한 정보를 제공해 주는 곳이기 때문에 이동한 곳에서 정보를 얻은 후 블로그에 재 방문할 가능성은 그리 크지않습니다. 때문에 방문객들의 체류시간을 늘리기 위해서라도 '새 창'에서 열도록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3. 광고코드는 잘 삽입되었는가?

 

 

모바일에서도 애드센스를 출력시키고자 하신다면(모바일에 애드센스 노출시키기) 광고코드를 본문에 직접 삽입해야만 한다는 이야기를 예전에 드린바 있습니다. 그러나 매 글마다 넣는게 번거로운 일이기도 하고, 코드를 삽입한다 한들 위지윅모드에서는 확인이 되지 않기때문에 애드센스가 삽입되지 않은 채 그냥 발행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때문에 발행전에 꼭 미리보기를 통해 확인을 해 주셔야 합니다.

 

4. 태그는 모두 입력되었는가?

 

발행후에 과도한 양의 태그를 입력하거나 수정한다면 검색엔진에서 해당 블로그를 스팸성 블로그로 인식할 수도 있습니다. 본문과 관련없는 태그의 경우에는 굳이 설명드리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필요한 태그는 모두 입력되었는지 한번쯤은 확인하시면 좋습니다.

 

5. 글의 제목과 카테고리는 설정되어 있는가?

 

 

카테고리의 경우는 사실 제대로 정해지지 않았다고 해도 바로 수정해주면 되기 때문에 크게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카테고리를 잊은채 '분류 전체보기'로 발행하는 경우도 있기때문에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특정 카테고리의 글이 자동으로 다음 뷰의 특정 채널로 발행되도록 설정해놓았다면 카테고리 설정을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글의 제목의 경우에는 해당 글을 나타내는 것이니 만큼 당연히 관심을 가져주셔야 합니다. 또한 한번 발행한 후에 메타블로그 서비스에 등록된 포스트의 제목을 변경하기 위해서는 해당 글을 재발행 하는 수고스러움이 필요하며, 발행 후 재발행 기간의 사이에 메타블로그 서비스에서 추천받은 것들은모두 삭제되기 때문에 반드시 제목의 경우에는 확인해주셔야 합니다.